• 최종편집 2024-07-13(토)
 


20210416175521_uuoxamyp.jpg

 

익산시의 택시 기본요금이 8월 1일부터 1천 원 인상된다.

 

택시 요금의 2km 기본운임이 기존 3,300원에서 4,300원으로 껑충 뛴 셈이다.

 

익산시는 이번 요금 인상은 전라북도 소비자 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전라북도 택시 운임·요율 조정 통보에 따라 인상됐다고 밝혔다.

 

특히 유류비 및 인건비 인상 등 물가 상승에 대한 택시업계의 경영환경 및 처우개선을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인상된 택시 요금은 8월 1일 00시부터 적용되며, 미터기 변경·조정이 완료된 택시부터 인상된 요금의 수수가 가능하다.

 

다만, 익산시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복합할증은 기존 5.288km 이후 40%(5,700원부터 140원)에서 6.020km 이후 40%(7,300원부터 140원)으로 적용되는 구간을 늦췄다. 기본운임 거리(2km)와 심야할증은 종전처럼 00시부터 04시까지 20%로 동일하게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요금 인상에 따라 서비스의 질 또한 향상될 수 있도록 택시업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다이로움 택시 어플은 포인트 5%적립 및 다이로움페이 혜택 제공을 유지하여 택시요금 인상 이후에도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감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440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익산시, 8월부터 택시 기본요금 1천원 인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