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7(수)
 

 

commonA3YZ3F34.jpg

 

익산시는 농민의 소득안정과 다양한 일자리 창출로 농촌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을 분야별·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21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공모에 선정돼 국비 49억 원(총 사업비 70억 원)을 확보했으며 4년 동안 지역의 특색있는 유·무형의 어메니티 자원과 연계하여 농업과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행정지원 의존도를 낮추고 주민 스스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고 자립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을전자상거래, 농촌활력아카데미운영 시골여행활성화 등 분야별 세부사업을 수립하였다.

 

# 안정적인 농업소득 창출 기반 마련한다

 

우선 시장변화에 다각적으로 대응하고 고령농·중소농·영세농민의 안정적 농업소득 창출(확보)을 위해 중·장기계획을 세우고 자원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토대로 15개 읍면별 마을 대표품목 발굴, 공동저장고·선별기·포장시설 등을 갖춘 유통거점 센터구축, 고유 브랜드 개발 및 관리, 지역농산물 홍보를 위한농산물·체험축제 발굴마을전자상거래활성화를 위해 단계적으로 세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상반기에 대표 거점 지역 발굴을 위한 주민 사업설명회가 진행되었으며 이후 공모 후 제안서 평가를 통해 거점 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 농촌관광 활성화주민역량 강화

 

농촌관광 프로그램인시골여행 활성화역량 강화를 위한체험지도사과정을 시작으로 아카데미활성화, 전자상거래, 소셜미디어, 사회적농업, 마을공동체, 창업아카데미 등 현장 맞춤형 과정별·단계별 교육을 운영하여 지역전문가를 육성하고 있다.

 

특히 마을주민들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농촌활력아카데미를 운영할 예정이며 분산·운영되고 있는 농업·농촌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one-stop으로 해결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운영시스템 구축하여 현장 맞춤형 교육을 체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 농업 외 소득창출 방안 모색농업인 삶의 질 향상

 

농업소득 외 소득향상 방안으로 기존 마을공동시설 보강·구축, 서비스 품질개선 매뉴얼 제작을 통한 인적·물적 자원 상향 평등화, 특색있는 지역 어메니티와 연계한 여행상품개발 및 시골여행거점 구축, 농촌관광 가이드라인 적용 등시골여행사업등을 추진해 고령농, 중소농, 영세농민들의 삶의 질과 소득향상을 꾀할 방침이다. 

 

더불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전문화된 전략을 세우기 위해 행정과 민간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전문적인 액션그룹(지역활동가그룹) 발굴을 위해 설명회 진행, 다양한 액션그룹과 인터뷰 등을 통해 신뢰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높여가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농촌의 다양한 액션그룹들의 새로운 가치 창출과 활발한 교류를 위해 익산시 북부청사 3층 공간을 자원공유센터로 새롭게 리모델링하여 커뮤니티 공간 만들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센터는 농촌활력아카데미, 액션그룹커뮤니티공간, 1인미디어방송교육실, 홍보관, 다목적 강당 등 농촌활력의 거점 공간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최봉섭 미래농정국장은과소화, 공동화로 침체되어 있는 농업·농촌 지역의 신유통체계 구축을 통한 도·농 교류 상생 방안을 모색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재생으로 익산시 농업·농촌이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07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촌에 활력을” 신활력플러스사업 순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