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1(화)
 

박태희 윤감주 기부.jpg

 

지난해 여름부터 계절별로 의류 나눔을 펼치고 있는 ‘기부천사’ 박태희·윤감주 부부가 연이은 기부행진으로 따뜻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부송초등학교 근처에서 남자여자 빅사이즈 의류전문점 ‘스팟·스팟맨’을 운영하는 부부는 지난 22일 모현동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관장 김병기)을 찾아 “독거노인분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봄 신상 의류 50벌(460만원상당)을 기부했다.

 

지난해 7월부터 익산시 미혼모자가족복지시설인 기쁨의하우스와 부송종합사회복지관 등에 의류를 기부하고 있는 부부는 “매 계절 매해 매장을 찾아주시는 고객 한 분 한 분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 덕분에 나눌 수 있고 함께 도울 수 있어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고 환하게 미소 지었다.

 

부부는 특히 “평생 봉사하시고 나눔을 실천하시던 할머니 곁에서 나눔을 배우며 살았다. 할머니께서 늘 입버릇처럼 해주시던 말이 있다. ‘빈손으로 와서 빈손으로 가는 세상 내가 가진 것 중 제일 좋은 것을 필요하고 힘든 분들께 나누며 살아라. 원래부터 내 것이었던 것은 없다’고 늘 가르쳐주셨다”고 기부를 이어오고 있는 배경을 설명했다.

 

또 “콩 한쪽도 나눠 먹는 것이 이 세상 이치라던 할머니가 참 그립다. 많은 할머니들께서 옷을 입고 좋아하시는 사진을 보니 저희 부부는 얼마나 기쁘고 감사했는지 모른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부는 앞으로도 크진 않지만 할 수 있는 한 늘 한결같이 받은 사랑을 나누고 베풀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부부는 자신들의 블로그에 이번 기부에 대해 포스팅을 올리며, 성경 고린도후서 6장 10절 말씀을 적었다.

 

“근심하는 자 같으나 항상 기뻐하고 가난한 자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하고 아무것도 없는 자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자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7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부천사’ 박태희·윤감주 부부, 나눔 감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