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3(토)
 


김순덕.jpg

 

평일 낮 시간에 갑자기 아픈 아이를 돌볼 수 없는 경우 부모를 대신하여 병원동행, 병상돌봄을 지원할 수 있는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했다.

 

지난 6월 12일 제261회 익산시의회 정례회 보건복지위원회는 김순덕 의원(팔봉, 춘포, 왕궁, 금마, 여산, 낭산)이 발의한 「익산시 아픈아이돌봄 지원 조례안」을 원안가결했다.

 

해당 조례안은 익산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건강과 관련한 갑작스런 상황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3세에서 12세에 해당하는 아픈아동이 평일 낮 시간에 아이가 갑자기 아플 경우, 보호자를 대신하여 병원진료, 간병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동행·병상돌봄 서비스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김순덕 의원은 지난 제260회 익산시의회 임시회 개회 5분 자유발언에서 맞벌이, 한부모 가정 등 아이를 돌볼 수 없는 긴급한 돌봄 공백에 대한 지원책이 필요하며 이와 관련하여 아픈아이돌봄 지원 조례 제정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2023년에 「익산시 공공심야어린이병원 및 공공심야약국 지원 조례」를 제정하여 야간·휴일에 아픈아이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한 것에 이어 이번 「익산시 아픈아이돌봄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평일 낮에도 아픈아이를 돌볼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익산시의 24시간 돌봄체계를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김 의원은 “이번 조례 마련으로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일·가정 양립 환경을 마련했다”며 “이로써 익산시는 아이돌봄 분야에서 주변 지자체에서 따라올 수 없는 아동복지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지난 4월 1일 원광대학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내에 야간·휴일 소아응급의료센터를 개소하여 운영 중에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36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순덕 시의원 발의 ‘익산시 아픈아이돌봄 지원 조례안’ 상임위 통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