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형식적 시민공청회 명분 광역상수도 전환 중단 요구 시민공론화 위원회 구성 촉구

사진출처- Pixabay .jpg


익산시가 광역상수도 전환을 재추진하자 시민단체인 익산참여연대가 발끈하고 나섰다
.

 

익산시는 시민들의 상수원인 대간선수로의 오염도가 심각해지면서 시민들의 건강권이 침해될까 우려돼 보다 안전한 광역상수도 전환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광역상수도 전환을 위해 지난 7일 시민공청회를 진행했다.

 

그러자 익산참여연대(공동대표 장시근, 황치화)11일 성명을 내고, “익산시의 일방적인 광역상수도 전환 추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시민의 의견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수렴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익산참여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익산시는 67일 개최된 시민공청회에서 토론자 5명 모두가 광역상수도 전환에 찬성하는 입장을 대변했으며, 그중에는 이해당사자인 수자원공사(수돗물 판매) 직원도 포함되었다"라며 "시민의 반대 입장을 대변할 수 있는 토론자가 한 명도 없었던 것은 시민 의견수렴이라는 공청회의 본래 목적을 부정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한 "익산시는 최소 10년 전부터 요구해 온 시민공론조사로 결정하자는 시민단체의 요구를 거부하며, 시민의 선택권을 보장하지 않았다""수돗물 안전성 보장이 어렵고, 정수장 개보수나 신규 설치에 수천억 원이 소요된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광역상수도 전환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익산참여연대는 "익산시가 광역상수도 전환에 따른 시민부담인 수도요금 인상액을 정확히 제시하지 않았으며, 광역상수도 전환 시 반드시 포함되는 물이용부담금도 빠져 있는 요금을 제시하고 있다""공청회에서 상수도 요금인상이 5% 정도 수준이라고 답변했으나 이에 대한 객관적 산출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익산참여연대가 "20228월 진행한 시민정책평가단 설문 조사(352명 참여) 결과, 현 자체정수장 급수체계를 보완하자는 의견이 86%로 조사되었다"라며 "이는 시민들이 광역상수도로의 전환보다는 현재 시스템의 개선을 선호한다는 객관적인 자료"라고 강조했다.

 

익산참여연대는 "익산시는 '익산시 공론화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에 근거해 광역상수도 전환 문제를 시민들이 결정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익산시가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거부한다면, 익산시의회는 시민의 대표기관으로서 익산시를 설득하는 노력을 다해야 한다""그런데도 익산시가 이를 거부한다면, 시민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여 의견수렴에 나서야 한다"고 시의회를 압박했다.

 

익산참여연대는 "익산시가 광역상수도 전환을 추진하는데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투명하고 객관적인 의사결정을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형식적인 시민공청회를 명분으로 한 광역상수도 전환 정책추진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66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익산시 광역상수도 재추진 ‘참여연대 발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