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연변한국인()칭다오 전북도민회 등 한인회 만나 식품산업 홍보 

"익산의 세계화를 위해" 공공외교 나선 정헌율 시장 (천우그룹 간담회 1).jpg

 

중국 출장 중인 정헌율 익산시장이 연길(옌지)시와 청도(칭다오)시를 오가며 '익산 알리기'에 매진하고 있다.

 

16일 익산시에 따르면 정헌율 익산시장과 직원 등으로 구성된 익산시 대표단은 지난 13일 연길시와의 우호협력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중국과의 다양한 공공외교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대표단은 지난 14일 최대 중국동포 특화식품 산업단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천우그룹의 전규상 회장을 만나 식품·바이오 관련 산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이 자리에서는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활용한 식품산업과 바이오 관련 투자 유치 홍보 등이 이뤄졌다.

 

정 시장은 이번 출장에서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인들과의 만남에도 각별하게 신경을 썼다. 연길시에서는 황경식 연변한국인()회 회장을청도시에서는 문제신 재칭다오 전북도민회 회장을 각각 만나 중국 내 식품·관광산업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익산시는 한인회를 상대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도시 익산의 비전을 공유하고백제 문화를 바탕으로 한 문화관광과 K-푸드의 대표주자인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 유치를 위한 홍보를 진행했다.

 

오는 17일 오전에는 김윤희 칭다오 코트라(KOTRA) 무역관장을 만나 중국 식품 산업 현황을 파악하고익산시 주요 농수산물 등 수출 활성화를 위한 논의를 한다.

 

이어 오후에는 류창수 칭다오 총영사와 도시 간 문화 교류 다양화경제 분야의 연계 협력 강화를 통한 성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정 시장은 중국 현지에서 만나는 사람들을 상대로 오는 10월 전북특별자치도에서 열리는 제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한상대회)에 대한 참석 독려와 익산시 방문도 요청하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익산시의 세계화를 위해 많은 기관을 방문하며 공공외교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번 출장 결과물을 바탕으로 '시민과 함께 여는 위대한 도시 그레이트 익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익산의 세계화를 위해" 공공외교 나선 정헌율 시장 (연변한인회 간담회 1).jpg

 

"익산의 세계화를 위해" 공공외교 나선 정헌율 시장 (천우그룹 간담회 5).jpg

 

"익산의 세계화를 위해" 공공외교 나선 정헌율 시장 (천우그룹 간담회 2).jpg

 

"익산의 세계화를 위해" 공공외교 나선 정헌율 시장 (연변한인회 간담회).jpg

태그

전체댓글 0

  • 788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헌율 시장 익산의 세계화 위해 공공외교 나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