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2(수)
 


b50a216c-9e18-4ebb-bd3f-d16d8a761cb0.jpg
익산시 주현동에 자리한 옛 일본인 농장 건물. 익산시 제공


 

익산 주현동 옛 일본인 농장 건물이 또 파헤쳐졌다.

일본인 농장주가 금괴 2톤을 묻었다는 금괴 매장설이 또 다시 고개를 들면서다.

 

광복회는 최근 이 건물의 바닥이 파헤쳐진 흔적을 발견했다며 문화재청 등에 조사와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광복회는 3일 “최근 농장사무실 안에서 일본인 농장주가 은닉 매장했다고 의심되는 구석진 계단 밑 부분의 콘크리트 바닥이 파헤쳐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익산에 ‘일본인 농장주가 해당 사무실 지하에 금괴를 매장해 놓았는데, 광복되자 옮기지 못하고 급히 일본으로 돌아갔다’는 내용의 소문이 퍼졌다.

 

바닥이 파헤쳐진 것을 확인한 광복회는 도굴 여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해당 시설에 대한 발굴 허가와 사전 탐사 허가를 요청했다.

 

하지만 전북 행정심판위원회는 광복회의 신청을 거절했다.

 

익산시 관계자는 “해당 건물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인 항일독립운동 기념관 건립사업 대상지다”면서 “매장물 탐사 발굴보다 기념관 등 조성 사업이 시민의 이익에 더 부합한다고 판단해 허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헤쳐진 흔적은 2층으로 가는 계단을 만들기 위해 시가 공사했던 부분이다”며 “얕게 파헤쳤기 때문에 도굴 흔적이라고도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광복회는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광복회는 “멀쩡한 문화재 건물 콘크리트 바닥을 파헤친 땅속의 도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더욱 사전탐사가 필요함을 주장하고 현장보존과 조사의 필요성을 전북 행정심판위원회에 요구하였지만 결국 불허가처분취소청구가 기각됐다”고 말했다.

 

한편 주현동의 옛 일본인 농장 사무실 지하에 1400억 원에 이르는 2톤의 금괴가 매장돼 있다는 소문은 지난 3월 회자된 바 있다.

 

옛 일본인 농장 사무실은 일제강점기 일본인 오하시가 설립한 대교농장의 사무실로 사용하던 건물이다.

 

오하시는 일본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은행을 소유할 정도로 큰 부자였다. 그는 1907년 농장을 개설하고 익산과 김제 지역의 땅을 사들여 순식간에 대농장으로 키웠다. 대교농장에는 엄청난 양의 쌀을 창고에 보관하였다가 군산항을 통해 일본으로 수탈했다.

 

농장 사무실은 일본식 2층 목조 건물로서 외간이 단순하다. 아직도 일부 시설이 남아 있는 이곳은 일제강점기 농업 수탈의 역사를 보여 주는 장소로서 가치가 있다. 익산시는 역사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판단, 지난해 10월 약 4억5000만원에 부지를 매입했다.

 

 

OBTTD37L3FF4HF7AVXH4MAMNUA.jpg
광복회 관계자가 일본인 농장사무실 내부와 콘크리트 바닥을 살피고 있다. 광복회 제공

 

태그

전체댓글 0

  • 319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인 농장주가 금괴 2t 묻었다? 또 파헤쳐진 익산 주현동 옛 일본인 농장 건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