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7(수)
 

김병옥 조합장님.JPG

  

익산농협(조합장 김병옥)이 14일 농협중앙회로부터 ‘유통혁신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병옥 조합장은 이번 유통혁신상 수상이 오랫동안 준비된 일이었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취임했을 때부터 신용사업은 점점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농협은 이제 생산·가공·유통 전문농협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그러한 전략이 이제는 점점 맞아 들어가는 것 같다. 경제사업 활성화로 활로를 뚫어보겠다”고 다짐했다.

 

유통혁신상은 농자재 계통공급 우수, 효율적인 농자재 공급체계 구축 등을 평가해 전국에서 5개 농협만 선정한다.

 

익산농협은 소형농기계 보조사업과 기타 시설농자재 지원사업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호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북지역은 2개 농협, 경남지역도 2개 농협이 선정됐다.

 

지난 2015년부터 익산농협을 이끌어오고 있는 김 조합장은 취임 직후부터 항상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2016년 국·도·시비와 자부담 등 총 74억여 원을 들여 노후화된 미곡종합처리장(RPC)을 현대화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2017년 준공 후엔 익산농협 쌀은 없어서 못 팔정도로 매출에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쌀 소비 촉진을 위해 신축한 ‘떡방앗간’은 사양산업이라는 주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현재 연매출 7~8억 원을 기록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성공적으로 안정궤도에 진입했고 경제사업 활성화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익산농협이 경제사업에만 집중하는 것은 아니다.

 

2020년 10월 자산 규모 1조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뤄냈고, 익산지역 신규 아파트 담보대출 추진과 신규 분양대출에 적극 참여했다.

 

익산뿐만 아니라 아산, 대구, 부산, 제주 등 전국을 누비며 대출을 추진해 상호금융 대출금이 2013년 4천억 원에서 현재 8천억 원으로 2배나 늘었고, 예수금은 올해 9월 현재 9천500억 원으로 1조원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또한 비대면 거래가 강조되고 있는 사회적 추세에 맞춰 디지털뱅킹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올해 6월말 기준 전국 프로모션 1등을 달성했고, 전북지역 디지털금융 20%를 익산농협에서 유치했다.

 

김 조합장은 “제가 열심히 한 것보다 조합원님과 익산시민의 많은 사랑 덕분에 이번에 수상을 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유통혁신상 수상, 자산 1조원 돌파 같은 좋은 소식이 꾸준히 들릴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고 전국에서 제일가는 농협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DSC_3894.JPG

태그

전체댓글 0

  • 034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익산농협, 호남 유일 '유통혁신상' 수상 영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