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5(수)
 

22L9EWI6N6_1.jpg

 

원불교 최고 지도자인 전산 김주원 종법사는 28일 교단 최대 경축일인 원기 106년 대각개교절(大覺開敎節)을 맞아 익산 원불교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연 경축식에서 “해로움(질병)을 극복함으로써 인류 사회는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원불교는 국내외 700여 개 교당에서 경축식을 열었다.

 

경축식 행사는 원음방송 tv와 라디오,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 생중계 됐다.

 

라디오 방송은 관록 있는 고기훈 프로듀서의 사회로 매끄럽게 진행됐다.

 

전산 종법사는 “원불교 대각개교절은 소태산 대종사의 깨달음, 원불교의 창립 기념일, 원불교 교도들의 공동 생일을 의미하는 것이니 오늘을 맞아 모두가 부처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 임명한 미국 종법사를 비롯, 앞으로 나라마다 종법사를 임명해 각 나라 상황에 맞는 교화 방법으로 원불교 신앙과 수행법을 전할 것을 설파했다.

 

행사에는 각 종단 지도자들의 축하 메시지가 영상으로 전달됐다.

 

원불교는 이번 대각개교절을 기해 1만여 교도 가족이 참여하는 환경 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제3세계 국가 우물 보급과 교육 사업, 태양열 발전소인 ‘햇빛발전소’ 100개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나이만큼 나무를 심는 운동도 벌여 국내외에 많은 숲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94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산 종법사 “질병 극복땐 인류 사회 더 좋아질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