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5(수)
 

체불임금 구제 고용노동부 연계, 법률 자문 지원 등

 

20210412170025_lpdrwsfz.jpg

 

익산시가 영등동 최강식자재마트 부도로 인한 지역사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다.

 

시는 16일 이번 사태와 관련한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고 민·관 T/F팀을 구성해 특별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부도로 인한 실제 피해자와 정확한 금액을 확인하기 위해 익산시 일자리정책과에 ‘피해신고센터’를 운영(☎859-5214)한다.

 

이어 익산시와 피해자, 소상공인연합회 등과 함께 T/F팀을 구성해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피해 직원들은 체불임금 구제를 위해 고용노동부와 연계하고, 법적 대응이 힘든 납품업체들을 위해 익산시 고문변호사와 연계해 법률적 자문을 지원한다.

 

이밖에 애로사항은 대책 회의 논의를 거쳐 실행에 옮길 예정이다.

 

영등동 식자재마트는 지난 2월 25일 개업 후 한달여 만에 부도가 났으며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상황은 직원 70여명의 임금과 70여개 납품업체 미수금, 건축공사 대금 등이다.

 

시는 이번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시민과 납품업체들을 구제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들 경제적인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식자재마트 부도로 피해자들이 큰 시름에 빠져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피해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1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익산시, 식자재마트 부도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